• 텔레비넷이 새단장을 했습니다.네티즌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영화채널에는 개봉영화 정보와 영화음악을 감상하실수 있습니다.
  • 음악채널에서는 금주의 인기가요 감상과 빌보드 차트, 콘서트 소식등 다양한 정보와 실시간 음악감상을 하실수 있습니다.
  •  
     
    US여자오픈 최종, 줄리 잉스터 '화려한 부활'

    줄리 잉스터


    줄리 잉스터(42, 미국)가 올 시즌 3년째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총상금 300만달러) 마지막날 역전승을 일구며 자신의 7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반면 '지존' 애니카 소렌스탐(32, 스웨덴)은 우승 문턱에서 좌절, 단독 2위에 만족했고 박세리(25)는 초반 부진을 떨쳐내며 공동 5위까지 올라서는 저력을 과시했다.
    전날 공동 2위에 랭크됐던 잉스터는 8일(한국시간) 미국 캔자스주 허친슨의 프레이리듀스CC(파70)에 벌어진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로 4언더파 66타로 쳐 합계 4언더파 276타를 기록, 이날 이븐파에 그친 소렌스탐을 2타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이로써 잉스터는 통산 28승(올 시즌 2승)과 함께 지난 99년 이후 3년만에 이 대회 정상에 복귀했으며 미국LPGA투어 사상 최고액 우승상금인 53만 5000달러의 거금을 한몫에 챙겼다. 잉스터는 소렌스탐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로 시즌 상금 100만달러를 돌파(107만 3545달러)하며 박세리를 제치고 상금 랭킹 2위로 올라섰다.
    잉스터는 또한 베이브 자하리스(미국)가 갖고 있는 대회 최고령 우승 기록은 1년 차이로 깨지 못했지만 지난 54년 자하리스의 우승 이후 두번째로 40대 우승자가 되는 감격도 함께 누렸다.
    1,2 라운드 부진 끝에 컷 오프를 1타차로 턱걸이했던 박세리는 3라운드부터 완연한 안정세를 찾기 시작, 이틀 연속 2언더파 68타를 치며 막판 추격을 펼쳐 함께 5오버파 256타로 '톱5'까지 성적을 끌어올렸다.
    특히 잉스터는 이날 소렌스탐에 2타 뒤진 채 출발했으나 안정된 퍼팅 감각을 선보이며 소렌스탐의 시즌 7승째를 코앞에서 저지했다. 잉스터의 이날 퍼팅수는 25개로 호조를 보인 반면 13차례나 버디 기회를 맞았던 소렌스탐을 31개라는 기대에 미치지 않는 퍼팅 감각으로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그러나 소렌스탐은 31만 5000달러의 상금을 보태 시즌 상금누계 184만 9054달러로 상금랭킹 1위를 굳게 지켰다.
    이밖에 박지은(23, 이화여대)은 이븐파 70타로 선전, 합계 9오버파로 289타로 공동 18위를 차지했고 전날까지 '톱10'에 자리했던 김미현(25, KTF)은 4오버파 74타로 부진, 합계 10오버파 290타로 장정(22, 지누스)과 함께 공동 22위에 그쳤다.


    Copyright(c) 2000 All rights reserved Korea.Televi. Net
    E-mail : webmaster@televi.net